커뮤니티 > 미생물이야기



미생물이야기 “얼음 속 박테리아로 기후변화 안다”
2013-08-05 12:02:36
이엠생명과학연구원
“얼음 속 박테리아로 기후변화 안다”

빙하 속에 있는 박테리아의 양과 종류의 수를 분석하면 지구의 기후변화를 알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중국 티베트 고원연구소 야오 탄동 박사팀은 최근 중국과학원 과학자들과 공동으로 티베트 지역의 빙하 속에서 70년 동안 쌓인 박테리아의 종류와 양을 연간 단위로 측정했다.

그 결과 기후를 측정할 때 사용하는 ‘산소-18’의 변화와 박테리아 생존양의 변화가 일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산소 동위체는 날씨가 따뜻할 때 얼음 속에 많이 존재하는데 박테리아 역시 이와 같았던 것.

또 얼음의 가장자리에 먼지가 많을수록 박테리아도 많았다. 얼음 속에 박테리아가 많다는 것은 그 해 날씨가 따뜻해서 대기 속에 먼지가 많았다는 것을 말해준다.

연구진은 최근 70년 중 1938년이 가장 온도가 낮았고 1997년이 가장 더웠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고 밝혔다.

또 연구진은 얼음 속 박테리아의 종류가 다양한지 여부에 따라 그 해 기후가 고온다습했는지 그렇지 않은지 등을 알 수 있었다. 계절풍의 영향으로 고온 다습한 몬순 기후에는 미생물이 잘 번식하기 때문에 박테리아의 종류가 다양해진다.

야오 박사는 “이 연구는 박테리아를 통해 과거의 기후변화를 알 수 있는 최초의 생태학적 연구이지만 박테리아와 기후의 관계를 정확히 알기 위해서 향후 더 많은 연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중국과학원이 발표했으며 미국 과학 사이트 사이언스데일리 등이 최근 보도했다.




대전광역시 유성구 문지동 KAIST문지캠퍼스강의동L605호 대표이사:(원장)서범구 사업자번호:314-86-01479
전화번호:1800-0250 팩스번호:07074559748 관리자이메일:puom9@naver.com
이엠생명과학연구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