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 미생물이야기



미생물이야기 세균끼리 어려울 때 서로 도움을 주고받는다?
2013-08-16 15:51:46
이엠생명과학연구원

세균끼리 어려울 때 서로 도움을 주고받는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스탠퍼드대의 데일 카이저 교수팀은 믹소박테리아라는 세균이 움직이지 못하는 다른 세균에게 단백질을 전달해 다시 움직이도록 도와주는 것을 발견했다. 믹소박테리아는 흙 속에 많이 살며 유기물을 먹는 세균으로, 섬모라고 불리는 작고 가는 돌기를 이용해 한데 모여 살아간다. 이 연구결과는 7월 1일 ‘사이언스’지에 실렸다.

연구팀은 섬모를 제어하는 단백질을 만들지 못해 움직이지 못하는 돌연변이 세균이 정상적인 세균들과 함께 붙어있을 때 다시 움직이는 것을 발견했다. 이들은 움직일 수 있는 세균이 움직일 수 없는 동료들에게 Tgl이라는 단백질을 전달할 것으로 추측했다.

이를 확인하기 위해 Tgl 단백질을 만들지만 섬모가 없어 움직이지 못하는 세균을 만들었다. 그리고 섬모가 있지만 Tgl 단백질이 없는 세균 옆에 놓았다. 그 결과 새로 이동력을 회복한 세균은 섬모와 Tgl 단백질을 함께 갖고 있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이는 세균끼리 Tgl 단백질을 주고받았다는 뜻이다. 카이저 교수는 “이것은 공생의 멋진 본보기”라고 설명했다.

이 세균들이 왜 이런 식으로 공생하는 지는 불분명하다. 그러나 연구팀은 만약 세균들이 같은 방식으로 다른 단백질이나 정보를 교환한다면 전체 집단에 이익이 될 수 있을 것으로 추측했다.
이상엽 기자

 

출저>http://news.dongascience.com/PHP/NewsView.php?kisaid=20050706200000000009&classcode=0102




대전광역시 유성구 문지동 KAIST문지캠퍼스강의동L605호 대표이사:(원장)서범구 사업자번호:314-86-01479
전화번호:1800-0250 팩스번호:07074559748 관리자이메일:puom9@naver.com
이엠생명과학연구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