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 효소enzyme



효소enzyme 사람을 살리는 효소 음용법
2013-08-22 15:13:21
이엠생명과학연구원
사람을 살리는 효소 음용법
최근 자연치유 열풍으로 주목받고 있는 효소는 인간의 오장육부를 건강한 자연 상태로 되돌려주는 역할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생로병사가 효소에 달렸다고 강조하는 효소 전문가 박국문 씨를 만나 효소의 원리와 올바른 응용법을 배웠다.
생명 유지의 비밀, 효소에 있다!
 
모든 생물은 주어진 수명이 있다. 그리고 생물에게는 그 생물에 맞는 신진대사 속도가 있다. 그런데 이 신진대사 속도에 변화가 생기면 결국 수명에도 변화가 생기는 것이 당연한 이치다. 다시 말해 ‘어떤 생물이든 신진대사의 속도를 재촉하면 수명은 더 짧아진다’는 것이다. 이 말을 더 풀어보면 ‘신진대사의 속도에 따라 체내 효소를 빨리 써버릴수록 수명은 더 짧아진다’는 말이 된다. 신진대사의 속도는 관련된 효소의 양에 의해 결정되므로 조직 안에서 대사적 교환이 많을수록 참여하는 효소의 수가 많아지고 따라서 분비되어 없어지는 양도 많아지게 되어 생명을 단축하게 되는 것이다.
당귀를 예로 들어보자. 당귀는 가을에 씨앗이 떨어져 다음 해 봄에 싹을 틔우고 자라며, 2년 후 가을에 뿌리를 캐내 한약 재료로 사용된다. 2년째 가을에 뿌리를 캐지 않으면 3년째인 그 다음 해 여름에 전부 꽃을 피우고 죽는다. 이렇게 되면 한약재로 사용되지 못하고 생을 마감하게 되는 것이다. 여기서 한 가지 의문이 생긴다. 만약 당귀가 비옥하고 좋은 땅에서 싹을 틔웠을 때와 척박한 땅에서 자랄 때의 차이점은 없을까? 이에 대해 효소 연구가 박국문 씨는 이렇게 설명한다.
“자연의 법칙은 3년이라는 생명을 주었지만 비옥한 땅에 떨어진 씨앗은 영양 과잉으로 생을 일찍 마감하게 됩니다. 척박한 땅에 떨어진 씨앗은 3년, 4년, 5년이 되어도 꽃을 피우지 않고 청년기 시절을 오랫동안 유지하며 살아 있습니다. 다시 말해 척박한 땅에서 소식으로 장수한다는 뜻이죠. 영양소가 많으면 빨리 죽고, 영양소가 적으면 오래 산다는 것은 효소와 관련이 있습니다. 일생 동안 사용해야 할 자기 몸속에 있는 효소를 빨리 소모하면 그만큼 빨리 죽게 된다는 것입니다.”
비닐하우스에서 재배된 식물은 노지 재배 식물보다 훨씬 빨리 성장하고 꽃을 피우고 열매를 맺는다. 하지만 그 이후 바로 생을 마감한다. 같은 시기 비닐하우스와 노지에 심은 상추를 비교해 보면 노지 상추는 성장 속도가 느리다. 그만큼 수명이 길다는 뜻이다. 다른 예로 일벌을 들 수 있다. 일벌들은 봄부터 가을까지는 많은 일로 인해 신진대사가 왕성하므로 오래 살아야 50~60일 정도밖에 살지 못한다. 그러나 벌들이 꿀을 채취하는 시기가 지난 늦은 가을부터 초봄이 오기까지는 동면으로 신진대사가 활발하지 않으므로 5~6개월을 살 수 있다.
결국 식물뿐 아니라 동물도 신진대사 속도가 빠르면 일생 동안 사용할 체내 효소를 빨리 고갈시켜 빨리 죽고, 신진대사 속도가 느리면 사용할 체내 효소가 비축되어 있으므로 천천히 천수를 누리며 죽는다는 결론을 내릴 수 있다.
신진대사란?
생물체인 동식물이 생존과 성장을 위해 기본적으로 필요로 하는 영양분 섭취와 이 영양분을 재료로 생물체에 필요한 새로운 물질로의 전환, 그리고 생물체가 생명을 영위하는 데 필요한 에너지 생산 등에 수행되는 일련의 화학적 반응을 지칭하는 말이다. 신진대사를 재촉하는 기름진 음식과 고단백 식품으로, 때로는 과로로 체내 효소를 빨리 소모하면 비닐하우스 식물이나 과로로 지친 일벌처럼 생명을 재촉하게 된다. 그러므로 끊임없이 외부에서 효소와 효소의 재료를 공급받아야 한다.
‘효소’의 정체는?
 
효소는 해체하고 재조합한다
인간의 몸은 단백질로 된 하나의 세포가 증식하여 세포 덩어리인 육체가 형성된다. 그리고 오래된 세포는 소멸하고 새로운 세포가 만들어지기를 반복한다. 새로운 세포를 만들기 위해서는 외부로부터 끊임없이 단백질이 공급되어야 한다. 단백질은 아미노산이 적어도 100개 이상 연결된 쇠사슬과 같다. 그런데 인간의 육체를 구성하는 단백질과 쇠고기나 콩, 생선의 단백질은 아미노산의 배열이나 연결이 다르다. 쇠고기의 경우 단백질을 구성하는 아미노산을 하나하나 풀어 헤치고, 그 아미노산을 재료로 인간의 단백질로 재조합해야 비로소 인체의 조직과 동일해진다. 이렇게 하나하나 풀어 헤치고 재조합하는 일이 효소의 역할이다.

효소는 일꾼이다
집을 지을 때는 여러 가지 재료로 목수가 집을 짓는다. 아무리 재료가 좋아도 훌륭한 목수가 없으면 집을 지을 수 없는 것처럼 아미노산이라는 재료로 인체를 구성하는 데는 효소라는 일꾼이 필요하다.

효소는 촉매다
화학에서는 촉매를 ‘화학반응을 촉진하는 물질’, ‘화학반응의 촉매를 촉진하는 물질’이라고 한다. 화학반응이란 효소의 작용에 의해 어떤 물질이 다른 물질로 변하는 상태나 모양, 요컨대 화학변화를 말한다. 우리가 입으로 섭취한 음식물도 효소에 의해 분해(소화)라는 화학변화를 일으켜 체내에 흡수되는 것이다.
 
출저>http://ojimall.com/



대전광역시 유성구 문지동 KAIST문지캠퍼스강의동L605호 대표이사:(원장)서범구 사업자번호:314-86-01479
전화번호:1800-0250 팩스번호:07074559748 관리자이메일:puom9@naver.com
이엠생명과학연구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