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 자유글



자유글 돌연사, 겨울철 아침에 특히 많은 이유
2013-08-21 16:18:44
이엠생명과학연구원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사망 이후로 심혈관계 질환이 가져오는 급사(急死)에 대해 관심이 증가하고 있다. 사망원인과 시간을 두고 많은 추측들이 난무하지만 북한이 공식적으로 보도한 사망원인과 시간은 급성심근경색과 오전 8시 30분. 통계를 살펴보면 오전 6시부터 12시까지, 즉 이른 아침부터 오전까지 급성심근경색 등 심혈관계질환으로 인한 급사가 많은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전문가들은 이런 시간대에 급사가 많이 발생하는 이유를 수면 중 일어나는 신체적 변화와 관련지어 설명하고 있다.

◆ 수면 중 혈액 끈적끈적해져 혈관에 무리
돌연사 src수면을 취하는 동안 인체에는 다양한 생리적 변화들이 일어나게 된다. 이는 신체가 일정기능을 회복할 수 있게 해 줌과 동시에 수면에 맞는 상태를 만들어 가기 위함이다. 각종 호르몬의 변화에서부터 체온 조절, 신체 기능 등이 변하는 것이다.
고려대안산병원 순환기내과 안정천 교수는 “그 중 하나가 바로 혈액의 응고성이 증가하는 것이다”며 “즉, 혈액의 응고성이 커진다는 것은 은 혈액이 끈적끈적해진다는 것인데, 이러한 현상은 혈액응고와 관련된 여러 가지 인자들의 변화 때문에 발생하는 것이다. 수면 직후 심혈관계에 무리가 갈 수 있는 이유다”고 말했다.

수면 시 일어나는 또 다른 혈액의 변화는 혈소판의 응집 능력이 증가하는 것이다. 혈소판이란 혈액의 응고나 지혈작용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데, 이런 응집 능력 즉 응집능이 늘어날수록 혈전이 일어날 수 있는 확률이 높다. 만약 혈관 속에 혈전이 발생한다면 혈관의 어느 한 부분을 막을 수 있으며, 뇌혈관인 경우는 급성뇌졸중, 심장의 혈관을 막는다면 급성 심근경색을 일으켜 사망에 이를 수도 있다.

◆ 교감신경계의 과활성화가 죽음을 부르기도
돌연사 src여러 가지 수면단계 중 하나인 렘수면 시 교감신경계가 급격히 흥분할 수 있는 것도 심혈관질환의 위험을 높일 수 있다.
고려대안산병원 이비인후과 최지호 교수는 “렘수면은 보통 꿈을 꾸는 수면 단계로 새벽 시간대에는 이러한 렘수면이 길게 나타나게 되는데, 이 때 한 번씩 교감신경계의 급격한 활성화가 일어난다”고 말했다. 게다가 이른 아침 시간대에는 여러 가지 호르몬과 신경전달물질들의 변화로 교감신경계의 활성화가 일어난다. 즉, 렘수면과 이른 아침 호르몬 변화로 인해 교감신경계가 급격하게 활성화되면 심장 박동수가 증가하고 이에 따라 혈압상승이 일어나 심장과 혈관에 부담을 줄 수 있는 것. 수면무호흡증 역시 만성적으로 교감신경계를 과 활성화시켜 심혈관계에 심각한 영향을 준다.

수면무호흡증이 있는 경우 만성적으로 수면 중 정상적인 호흡이 이뤄지지 않아 산소포화도가 감소하고 잦은 각성이 일어난다. 이에 따라 주간 졸림, 집중력 및 기억력 감소 등 다양한 증상이 나타나며 고혈압, 협심증, 뇌졸중 등의 위험성이 증가한다.

최 교수는 “수면무호흡증이 있는 사람들은 그렇지 않은 사람들보다 고혈압의 위험이 정상인보다 2배 높았으며, 이에 따른 합병증 또한 많이 나타난다는 보고도 있다”고 말했다. “이런 현상이 보통사람들에게는 큰 무리가 되진 않지만 만약 고혈압을 가지고 있거나 협심증, 뇌졸중의 병력이 있는 취약한 환자들의 경우에는 위험할 수 있으며, 특히 수면무호흡증까지 동반된 경우에는 치명적일 수 있다”고 최 교수는 덧붙였다.

◆ 만성질환자는 이맘때 아침 조심해야
특히 요즘과 같이 아침기온이 급격히 떨어지고 심장 혈관이 수축될 수 있는 경우에는 고혈압과 당뇨 등 만성질환이 있거나 협심증 등 심혈관계 질환이 있는 사람들은 특히 조심해야 한다.

심혈관계 질환이 있는 환자들이 오전 시간대의 불의의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오전 외출 시 마스크와 장갑 등으로 체온을 따뜻하게 유지하는 것이 좋다. 또 외출 후엔 집안의 실내온도를 적절히 유지하는 것이 현명한 방법이다.

고혈압 환자에게 과도한 음주는 혈압을 높일 뿐만 아니라 혈압약의 효과도 떨어뜨리기 때문에 피하고, 흡연도 혈압 상승을 유발하며 각종 심혈관 질환의 발생률을 높일 수 있기 때문에 삼가야 한다. 뿐만 아니라, 살이 찌면 교감신경계가 자극되고 지방세포에서 만들어지는 여러 가지 호르몬이 많아져 혈압이 높아지게 되기 때문에 적정 체중을 유지해야 한다.

특히 짠 음식을 줄이고 칼륨이 많은 과일과 야채를 먹으면 혈압이 낮아지는 효과가 있으므로 김, 해파리, 미역 등의 해산물과 사과, 토마토, 포도 등의 과일과 시금치 등의 채소류를 자주 섭취하는 것이 좋다. 적절한 운동은 고혈압을 예방하고 급사의 위험을 줄이는데 효과적이기 때문에 심폐지구력을 기르는 속보와 가벼운 조깅, 수영 등이 좋으며 하루에 30분정도 1주일에 5일 이상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또한 심혈관계 질환이 있는 환자가 수면무호흡증까지 있을 경우에는 의사와 상의 후 양압기, 구강내장치, 수술 등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출처: 건강을 위한 첫걸음 하이닥 (www.hidoc.co.kr)





대전광역시 유성구 문지동 KAIST문지캠퍼스강의동L605호 대표이사:(원장)서범구 사업자번호:314-86-01479
전화번호:1800-0250 팩스번호:07074559748 관리자이메일:puom9@naver.com
이엠생명과학연구원. All Rights Reserved